The best wicket   http://Nicepia.com   obtaining information of Internet Cyber 

 

 

 


 

 

 

제사시 지방 쓰는 법

    "新思考와 획기적인 행동으로 創業 정보를 추구하는 정보비즈니스.."
    나이스피아닷컴. 홈페이지: http://www.Nicepia.com(☎:02-2644-1114)

1. 종이재단법
   
☞ 저도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하는 법을 몰라서 고생했습니다. 제가 공부한 것을 등재했으니까 참조하세요!..
     지방에는 원래 정해진 규격이 없지만 신주를 약식화한 것이므로 신주의 체제에 유사하게 제작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전통적으로 지방은 깨끗한 한지에 길이는 주척(周尺)으로 한자(尺) 두치(寸)이고 너비(幅)가 세치(寸)인 바 길이는
     22cm 에 너비가 6cm정도이다. 이 크기에 맞추어 직사각형으로 절단하여 위쪽을 둥글게 오려서 만들었다.
     위를 둥글게하고 아래쪽을 평평하게 하는 까닭은 천원지방(天圓地方:하늘은 둥글고 땅은 평평하다)을 상징한 것이다.

지방쓰는 법 사례 (지방은 꼭 붓으로 써서 사용)


고조부모


증조부모


조부모


부모


백부모


숙부모


형내외


제(동생)내외


남편


아내


자녀내외


항상 새로운 정보 및 획기적인 행동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Nicepia닷컴!..

2. 지방서식(紙榜書式)

    ㅇ 기제(忌祭)때 가문(家門)에 따라 단설(單設 : 돌아가신 본인 한 분만을 제사 지냄)로 도 지내고, 합설(合設 :돌아가신
        내외분을 함께 제사 지냄)로도 지낸다. 현대에는 거의 합설로 지낸다.
    ㅇ 지방(紙榜)을 쓸 때 단설(單設)일 때는 돌아가신 분 한분만을 쓰고, 합설(合設)일 때는 돌아가신 내외분(內外分)을
        함께 쓴다.    만약 전후취(前後娶)일 때는 세분을 함께 써야 한다.
        이때 서고동비(西考東비 :서쪽은 고위(考位)이고 동쪽은 비위임)이므로 좌편에 남자의 신위를 쓴다.
    ㅇ 아내의 제사에는 자식이 있어도 남편이 제주(齊主)가 되고 장자(長子)의 제사에는 손자(孫子)가 있어도 아버지가
        살아 계시면 아버지가 제주(齊主)가 되며, 남편의 제사일 때는 자손(自孫)이 없을때만 아내(妻)가 제주(祭主)가 된다.
    ㅇ 지방(紙傍)을 쓸 때는 관직(官職)이 있을 때는 그 품계(品階)와 관직(官職)을 쓰고, 관직이 없을 때는 남자는
        학생(學生) 또는 처사(處士), 수사(秀士)또는 수재(秀才)라고 쓰며, 여자는 유인(孺人), 여사(女士)라 쓴다.
    ㅇ 조선조(朝鮮朝) 때는 남편(男便)이 9품이상의 관직자(官職者) 일때 그 아내에게 외명부(外命婦)의 품계(品階)를
        주었으므로 지방을 쓸때 남편이 9품이상의 관직이 있으면 아내도 그에 상응하는 품계를 쓰는데 조선조 후에는 그런
        제도가 없으므로 여자 자신이 관직에 있었을 때만 그 관직을 써야 한다.
    ㅇ 벼슬이 없었던 분의 경우에는 관작 대신에 처사 또는 학생이라고 쓰는데, 조선시대에는 이 말이 과거 시험을 준비
        중이던 예비 관원의 신분을 가진 사람들을 지칭하던 용어이다.

                       

        근래에는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와 같이 쓰는 것이 관습처럼 되어서 이를 마치 지방 문안의 표준인
        것처럼 여겨 관직을 지낸 사람이건 아니건 이렇게 쓰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매우 잘못된 풍습이라 할 수 있다.
    ㅇ 오늘날에도 공직에 있었던 분들의 지방에는 당연히 관직을 써야 하고, 일반 사회 단체나  기업체 등에서 중요한 직위에
        있었던 분들 모두 공공의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공직에 준하는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관직을 쓸 때는 대표적인 직함 하나만을 간략하게 쓰는 것이 좋다.
    ㅇ 박사, 석사, 학사와 같은 학위를 가진 분은 그것을 쓰는 것도 좋을 것이다.
        예전의 진사나 생원도 일종의 학위로서 신주나 지방에 쓰였기 때문이다.
    ㅇ 여성의 경우에는 오늘날은 남편의 벼슬에 따라 봉작하는 법이 없으므로 봉작은 쓸 수 없다.
        따라서 남성의 경우에 준하여 쓰는 것이 좋을 것이다. 곧 관직이나 사회적 직함 또는 학위를 쓰는 것이 무방하다.
        관직이나 사회적 직함은 전통 시대의 봉작과 같은 성격을 지니기 때문이다.
        이는 남녀 평등의 정신을 나타내는 것이기도 하다.
        또한 일정한 직함이 없는 여성은 그냥 유인이라고 쓰는 것도 좋다.
        조선시대에도 봉작을 받지 못한 여성은 모두 유인이라고 썼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제사에 대한 기본 서식이 있으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자손들의 정성인 것 같아요.
  지방 서식도 현세에 맞게 한글로 써서 사용하셔도 될 것 같아요.
  저는 이후로 한글로 써서 제사를 지낼 것입니다.

지방 서식 자료 출처: 성균관
사이버상의"멋있는 천국".서민들의 정보.나이스피아닷컴!..
新사고와  획기적인 행동으로  서민정보 전문Site를 추진하는(Home/Office Automation)  
   Internet 사이버 공간에서의  www.Nicepia.com입니다!.(운영자:金熙生)